1/6

MOVE-OUT

Kang, Hyeon Ju

 While working as a graduate researcher, I came across a landscape painting of Gyeomjae Jeongseon, a literary painter of the Joseon Dynasty.  I don't know much about Oriental paintings or Korean paintings, but I have seen repeated forms in the landscape painting.  I symbolized the appearance of mountains, rocks, and forests.

 I tried to reproduce the rough texture of the mountains and rocks with gel stones, and tried to communicate with the inside of me by repeating the act with acrylic and medium.  After applying sheet paper and applying acrylic thinly and drying it, peeling off the sheet paper, applying sheet paper again and covering the acrylic repeatedly, the forms are expressed as smearing and mixing naturally.

 

 All of these actions began with humble arithmetic, but move-out was made with a different meaning and composition.

 

 The move-out began by moving the symbols from Gyeomjae's landscape, and from that day on, It was my desire to get out of the existing concepts and focus on my own subjects.

 At the same time, it seems to express the artist's desire to escape from my place of a wife and mother of a family while working.

 

 

 

대학원 연구작을 하던중 조선시대 문인화가였던 겸재 정선의 산수화를 우연히 만나게 되었다.  동양화, 한국화에 대해 잘 모르지만 산수화에서 반복되어지는 형태가 보였다 산, 바위, 숲 등의 외형을 기호화 해 보았다.

젤 스톤으로 투박한 산과 바위의 질감을 재현해보았고 아크릴과 미듐으로 행위를 반복하면서 내 속의 내면과 소통하려고 했다. 시트지를 바르고 아크릴을 엷게 바른 후 마르고 난 후  시트지른 떼어내고 다시 시트지를 바르고 아크릴을 덮는 행위를 반복해 형태들이 자연스럽게 번짐과 섞임으로 표현된다.

이 모든 행위들은 겸재의 산수화들에서 시작되었지만 그 산수들과는 또다른 의미와 구성 내용으로 만들어진 것이 move-out 이다

move-out은 겸재의 산수화로부터  기호들을 옮겨오면서 시작되었고 그로부터는 일상으로부터, 기존의 개념으로부터 벗어나 자기만의 주제로 작업에 열중하고픈 본인의 열망이었고,

작게는 작업하는동안에는  한 가정의 아내, 엄마의 자리에서 잠시 벗어나고픈  본 작가의  소망을 표현한것이다.